20150330[논평]박노황애국행보.hwp

 

 

 

[논평]

나라사랑을 빙자한 박노황의 충성행보와 연합뉴스의 공적책무

 

박노황 연합뉴스 신임사장의 난데없는 애국행보가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박 사장은 지난 28일 임원들을 대동하고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데 이어 오늘 아침에는 사원들을 소집해 국기게양식을 거행했다. 국민들은 연합뉴스 사장이 왜 취임하자마자 거물급 정치인 흉내를 내고, 애국심을 드러내는 과시용 이벤트를 벌이는지 의아하고 황당할 따름이다.

 

박 사장의 유난스런 나라사랑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연합뉴스의 책무를 강조하기 위한 취지라면 이해할 만도 하다. 하지만 그런 이유에서라면 국기에 대한 충성맹세에 사원들을 강제 동원할 게 아니라 공정보도를 위해 기자들과 머리를 맞대야 마땅하다. 박노황 사장의 행보는 정반대였다. 박 사장은 연합뉴스의 정치적 독립 장치인 편집총국장 제도를 일방적으로 폐지했다. 단체협약에 명시된 편집총국장을 공석으로 둔 채 직무대행을 임명하는 꼼수를 부렸다. 이것만 봐도 그의 애국행보가 진짜 나라사랑과는 무관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박 사장은 연합뉴스 구성원은 물론 언론시민단체들도 부적격자로 꼽았던 인물이다. 그는 2012년 연합뉴스 파업을 촉발한 장본인이다. 당시 편집국장이었던 박 사장은 4대강 사업을 일방적으로 선전찬양하는 특집기사를 내보내 물의를 빚었다. 또한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을 특정 정파에게 유리하도록 왜곡해 공정성을 훼손했다. 그 결과 당시 설문조사에서 70%를 넘는 기자들이 연합뉴스 보도가 불공정하다고 답변했다. 이런 이력을 볼 때 그가 충성하고자 하는 국가가 정권또는 그가 지지하는 특정 정파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 강제동원식 국기게양을 두고 박근혜 코드’, ‘국제시장 모드란 말이 나오는 것도 괜한 일이 아니다.

 

연합뉴스는 해마다 300억원의 국민세금이 지원되는 공공의 재산이다. 국민이 연합뉴스에 요구하는 것은 애국맹세가 아니라 정론보도의 실천이다. 언론은 국가가 아니라 진실에 충실할 때 비로소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는 것이다. 박노황 사장에 충고한다. 나라사랑을 빙자한 정치이벤트는 이제 할 만큼 했다. 쓸데없는 충성심 과시를 중단하고 주권자인 국민 앞에 공정보도를 맹세하라. 그리고 공정보도 장치인 편집총국장제를 즉각 원상 복구하기 바란다. 첨언컨대, 뭐든 과유불급이다. 구성원의 신뢰도 못 받는 자가 뜬금없이 애국을 부르짖는다고 한들 누가 그 말을 진실로 여기고 귀담아 듣겠는가. 과잉충성은 주군에게 해가 되는 법이다. 2012년의 교훈을 벌써 잊었단 말인가.

 

 

2015330

 

언론개혁시민연대

 

Posted by PCM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