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YTN 신임 사장의 첫 번째 조건은 정상화의지다

 

- YTN 신임 사장 선출에 대한 입장 -

 

 

YTN 신임 사장 선출을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다. YTN사장후보추천위원회는 13명의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통해 2~3명을 추천할 계획이다. 그리고 714, YTN이사회는 주주총회에서 1명을 사장으로 선임한다. ‘YTN을 정상화시킬 수 있는 의지와 역량이 있는 사장을 선출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가 부여된 사장 선출이라는 점에서 어느 때보다 국민의 시선이 쏠려 있다.

 

YTN 신임 사장 공모에는 강갑출 전 YTN라디오 대표, 김호성 현 YTN 총괄상무, 노종면 현 일파만파 대표, 이양현 현 YTN 부국장, 정영근 전 YTN DMB 상무, 주동원 전 YTN 해설위원실장(가나다 순) YTN 내부 인사들이 대거 출마한 것이 눈에 띈다. 이 가운데,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는 후보는 단연 노종면 일파만파 대표다. 노종면 후보는 2008,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장을 맡으며 MB특보 출신 구본홍 사장 퇴진 및 공정방송 쟁취 투쟁을 전면에서 이끌다 해직돼 여전히 현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그 기간 노종면 후보는 언론노조 민실위원장을 맡으며 천안함 사건에 대한 언론보도를 감시했을 뿐 아니라, 용가리통뼈뉴스, 뉴스타파 개국, 국민TV 앵커, 일파만파에 이르기까지 공정방송, 저널리즘에 대해 국민과 소통해 온 인물이다. 그런 점에서 노종면 후보가 YTN 사장에 출사표를 던진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 할 수 있다.

 

그렇다면 나머지 YTN 인사들은 어떨까. YTN지부는 어제(19) 김호성 후보를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사장 선임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김호성 후보는 미디어오늘 인터뷰를 통해 공정방송이야말로 언론의 최고 가치란 사실을 지금까지 가슴에 새기며 살고 있다고 항변했다. 실제 김호성 후보는 20085월 구본홍 사장에 반대해 보직을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24월에는 해직자 문제의 전향적 처리”, “이번 파업에 대한 징계 금지”, “사찰문건과 관련, 책임 있는 대응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당시 부장급 간부들이 낸 첫 성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부여된 바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YTN지부는 김호성 후보에 대해 부적격판정을 내렸다. 김호성 후보의 행보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김호성 후보는 조준희 사장 시절 기획조정실장을 맡으며 해직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다. 그 기간 사측은 퇴직금 누진제를 복직의 조건을 내걸어 협상을 파행으로 이끌었다. 김호성 후보가 그 안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김호성 후보가 출사표를 던지며 첫 번째로 내걸었던 해직자 복직과 관련해서는 이미 조승호·현덕수 조합원이 김호성 후보가 사장이 되면 복직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김호성 후보가 YTN사장 공모의 룰을 만든 당사자라는 것도 문제가 된다. 사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자신에게 유리한 룰을 만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이 밖에도 이양현 후보는 자유한국당 이정현 의원 동생으로 배석규 사장 시절 마케팅국장에 임명되면서 구설수에 올랐던 인물이다. 이미 경영 능력에 있어서 낙제점을 받았다고 볼 수 있다. 정영근 후보는 구본홍 씨가 첫 보도국장으로 선정했던 인물이다. 강갑출 후보는 2008년 그리고 그 후, YTN사태와 관련해 어떠한 역할도 한 바 없다.

 

YTN2008년 구본홍 사장 투쟁 이후, 내부 갈등은 물론 시청자들의 신뢰도 또한 크게 추락한 상황이다. 차기 YTN 사장은 내부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인물, 그리고 보도전문채널로서 위상을 강화하고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인물, 그래서 YTN을 정상화시킬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 그것이 YTN 신임 사장의 첫 번째 자격조건임을 잊으면 안 된다. 이제 YTN사추위와 이사회가 국민들에게 YTN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보여줘야 할 차례다.

 

2017621

언론개혁시민연대

 

20170621[성명]YTN사장 선출에 대한 입장(최종).hwp

Posted by PCM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