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국교육방송공사(이하 EBS)는 오늘(4) 박환성 PD 유족 및 블루라이노픽처스 대표가 EBS PD 2명을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였습니다. EBS 입장문 중에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어 아래와 같이 바로잡습니다.

 

2. EBS 입장문

 

“EBS는 독립제작자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방송제작계 전반의 공정성을 제고하고자 다음과 같이 다양한 노력을 함

 

178월부터 12월까지 EBS는 독립PD협회 및 언론개혁시민연대와 함께 6차례 협상을 통해 외주상생방안 및 외주제작환경 개선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함.

 

협상 내용을 반영해 EBS는 정부제작지원 사업 간접비 적용 제외, 촬영 원본 사용 절차 간소화, 외주제작환경 안전 대책 강화, 연간 2회 제작매뉴얼 배포를 통한 외주제작 환경의 안전성 균형성 제고 등에 대한 조치를 즉시 시행함.

 

3. 사실은 다음과 같습니다.

 

언론개혁시민연대는 20178월 고 박환성 독립PD가 생전에 제기했던 EBS <다큐프라임-야수의 방주> 제작 관련 불공정행위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및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하여 EBS, 독립PD협회 방불특위와 함께 <협의체>를 구성하였습니다.

 

<협의체>1)진상조사(또는 EBS사실 확인’)2)제도개선을 차례대로 논의하기로 하였으며, 조사 기구를 구성하기로 하고 구성안을 논의하였습니다. 그러나 이후 EBS측이 진상조사에 난색을 표하였고, 독립PD협회 방불특위가 ‘EBS가 책임을 인정하고 불공정행위의 당사자로 지목된 PD들이 직접 사과한다면 조사를 생략할 수 있다는 의사를 전달함에 따라 3)방불특위 제안의 수용여부와 방식을 두고 협의를 진행하였습니다. 이후 여러 차례 논의가 있었지만 EBS측이 1)진상조사는 물론 3)방불특위의 제안(EBS의 책임 인정과 당사자 사과)을 수용하는 것은 불가하다고 최종 통보함에 따라 20182월 협의체는 공식 활동을 종료하였습니다.

 

따라서 2)제도개선방안은 <협의체>에서 협상하거나 논의를 진행한 바 없으며 협상내용을 반영하여 조치를 시행하였다는 EBS의 발표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협의체> 논의과정에서 EBS측이 제도개선방안을 먼저 또는 함께 논의하자며 위 내용들을 제안한 바 있으나 언론개혁시민연대와 독립PD협회 방불특위는 진상조사 방안이 결정된 후에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201854

언론개혁시민연대

(공동대표 전규찬, 최성주)

 

Posted by PCM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