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24[논평]고대영철회.hwp

 

[논평]
박근혜 새누리당은 고대영 대선 방송심의위원 추천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

18대 대통령 선거 방송의 공정성을 심사하는 선거방송심의위원 명단이 발표됐다. 그런데 어제(23일) 발표된 명단에는 두 눈을 의심케 하는 인사가 포함되어 있다. 그 인물은 다름 아닌 고대영 전 KBS보도본부장이다.
 
고대영씨에 대해서는 길게 말할 필요가 없다. 그는 KBS내 민주세력인 언론노조KBS본부는 물론 구노조로부터도 불신임을 받고 쫓겨난 인물이다. 그가 받은 84.4%의 투표율은 KBS 역대 본부장 신임투표 사상 최고의 불신임률 기록이다. 이 사실만으로도 그가 얼마나 대선 방송심의위원으로 부적격한 인물인지 설명을 하고도 남는다.
 
이 뿐인가. 그는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미국 기밀 문서에 '빈번한 대사관 연락책'으로 규정된 인물로, 2007년 대선 당시 미 대사관 측에 대선관련 정보를 전달한 사실이 밝혀져 ‘미국 정보원’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또한 그는 회사 관용차를 타고 접대골프를 받는가 하면, 술자리에서 후배의 멱살을 잡고 폭행하는 등 도덕성면에서도 이미 검증이 끝난 사람이다.
 
더욱 놀라운 점은 이런 인물을 추천한 곳이 새누리당이라는 사실이다. 차기 대권을 노리는 박 위원장이 대표적인 MB 부역세력에게 대선 방송의 심의를 맡기다니 믿기 힘든 일이다. 평소 원칙과 신뢰를 신념처럼 얘기하던 그의 태도와도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그러나 이번 추천이 박 위원장의 의중에 따라 이루어진 것이라면, 국민들은 박 위원장이 MB정권의 언론장악 행태를 그대로 계승해 권력유지에 사용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박 위원장과 새누리당은 고대영씨 추천에 대해 빨리 입장을 밝히고, 국민들의 판단을 구해야 할 것이다.
 
고대영씨의 위촉은 민주통합당에게도 남의 일이 아니다. 올해 초 KBS는 중계가 예정돼 있던 민주당 대표 경선토론회를 갑자기 취소한 바 있다. 당시 책임자가 바로 고대영씨다. 당시 고씨의 발언이 충격적이다. 고씨는 갑작스런 중계취소의 이유를 묻는 질문에 ‘민주당이 KBS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답했다. 민주당이 KBS 수신료 인상에 협조하지 않으니 방송을 할 수 없다는 얘기였다.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이렇게 부적격한 인물을 추천한 새누리당에 대해 민주당은 분명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이런 잘못도 바로잡지 못하고 나중에 가서 선거방송의 편파성을 따져봐야 소용없는 일이다.
 
물론, 이 모든 일들에 앞서 고대영씨는 스스로의 부족함을 돌아보고 자진해서 자리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다. 그것이 지금도 차가운 길바닥에서 공정방송을 외치고 있는 후배들을 욕보이지 않는 최소한의 예의다. 빠른 선택을 촉구한다.
 
2012년 4월 24일

언론개혁시민연대

Posted by PCM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