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검찰 고발 기자회견문]

채널A의 불법 뒷거래, 낱낱이 밝혀라!

 

우리는 오늘, 종편 채널A와 그 최대주주인 동아일보를 검찰에 고발한다.

 

종편 사업 신청 당시 4076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제시했던 채널A는 ‘자본금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뒤숭숭한 소문에 휩싸인 바 있다. 이 소문은 채널A가 한차례 승인장 교부 신청을 연기하면서 사실로 받아들여지기 시작했고, 언론시민단체의 끈질긴 노력 끝에 주주명부가 세상에 공개되면서 마침내 그 실상이 드러났다.

 

우리는 가장 먼저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차명계좌문제를 지적하고자 한다.


자본금 5000만원에 설립된 지 3개월 된 유령회사 리앤장실업이 무려 100억 원이나 되는 거액을 채널A에 출자했다. 실재로 채널A에 100억 원을 출자한 회사는 대한항공이었다. 채널A는 리앤장실업이 출자한 100억 원이 대한항공 출자금임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거리낌 없이 유령회사를 위장출자 통로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지적할 것은 ‘주식- 타운하우스 맞바꾸기’ 출자다.


이미 미래저축은행으로부터 46억 원을 출자받은 채널A는, 또 다시 미래저축은행에 손을 벌렸고, 60억 원이나 되는 서민들의 생떼같은 돈이 추가로 불법대출되어 동아일보로 송금됐다. 특히 이 과정에서 동아일보는 주주와 부끄러운 뒷거래까지 서슴지 않았다. 채널A 설립 하루 전, 동시에 보란 듯이 이뤄진 ‘주식-타운하우스 맞바꾸기’가 바로 그것이다. 세 살 어린이의 눈에도 뻔히 보일 뒷거래를 하고도 동아일보와 채널A는 “임직원 복리후생을 위해 타운하우스를 분양받았다”며 오리발을 내밀고 있고, 방통위는 이런 채널A를 수수방관하고 있다.

 

9만원 세금도 내지 못해 자신의 자택에 압류까지 당했던 모 주주의 경우는 더욱 가관이다.


이 주주가 채널A에 출자한 30억 원의 출처가 도대체 어디인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고, 국회 국정감사 증인출석 요구에 아예 연락두절로 대응하더니, 이제는 행방 자체가 묘연한 지경이다. 이 주주가 채널A 설립 과정에 ‘콘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동아일보 조직 내 팀장의 친누나라는 사실에 이르게 되면 과연 ‘채널A 주식채우기’ 과정에서 어떤 일이 더 벌어졌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내년 3월말이면 MBN을 제외한 종편 재승인심사가 완료된다. 그러나 지금 제기되는 의혹들은 재승인심사와는 별개로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할 사안들이다.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채널A는 방송사를 운영할 자격이 없음은 물론이다. 우리는 채널A에게 종편 승인장을 스스로 반납할 것을 정중히 권고한다.

 

우리는 고발장이 접수 되는대로 검찰이 철저하게 의혹들의 실체를 밝히고 채널A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이미 검찰이 다른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채널A에 대해 우리가 제기한 의혹을 뒷받침하는 진술이 나왔다고 하니 검찰이 망설일 아무런 이유가 없다. 만에 하나라도 검찰이 박근혜 정권의 눈치를 살피며 수사를 망설이거나 언론권력이라고 봐주기 수사를 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해둔다.

 

 

 

2013년 12월 18일
언론개혁시민연대, 민주언론시민연합, 동아자유언론투쟁위원회, 새언론포럼,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 언론인권센터, 전국언론노동조합, 최민희 의원실 




Posted by PCM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