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논평

[논평] 서창훈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이사장을 향한 우려는 당연하다

by PCMR 2022. 8. 9.

[논평]

서창훈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이사장을 향한 우려는 당연하다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서창훈 이사장의 취임을 두고 지역사회를 비롯한 언론계 전반에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언론연대는 서 이사장이 이 같은 우려와 관련해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

 

지난달 28일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임시총회 및 이사회를 열어 서창훈 전북일보 회장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서 신임 이사장은 홈페이지를 통해 언론은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와 재정적 불안정 등 변화하는 생태계 속에서 위기를 맞고 있다언론은 이럴 때일수록 본연의 기능을 다해 저널리즘의 가치를 구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사회적 공기로서의 언론의 책임에 대한 독자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그 역할의 중대성이 강조되고 있다. 위원회는 언론의 공정한 보도와 독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서창훈 이사장은 현재 언론이 봉착하고 있는 문제를 제기하고 해결 의사를 밝혔다. 문제는 서 이사장이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이사장직을 수행할 적임자인가에 대한 부분이다. 지역사회와 언론계의 우려 또한 여기에 있다. 서 이사장은 언론 본연의 기능저널리즘 가치를 이야기하지만, 그에 반하는 행보가 꾸준히 도마 위에 오른 바 있기 때문이다.

 

정치적 독립은 언론의 기본이다. 하지만 서창훈 이사장은 지난 대선 기간 신문사 회장직을 유지하면서까지 특정 캠프에 이름을 올렸다. 언론인들의 정치 행보는 폴리널리스트 논란과 함께 경계해야 한다. 이런 몇몇 언론인들의 행보는 본인에게는 영달을 가져다줄 수 있으나, 언론에 대한 신뢰도는 하락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해왔다. 그런 점에서 언론계 내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과연, 서 이사장의 행보는 그와 무엇이 다르다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자본으로부터의 독립 또한 언론이 견지해야 할 중요한 가치 중 하나다. 그런데, 서창훈 이사장은 전북일보 최대주주인 자광과의 유착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자광은 20183월 전북일보 지분 45%를 인수해 최대주주에 올랐다. 그런 자광은 지역 내 대한방직 부지를 매입해 430m 타워를 건립하는 사업을 계획하고 있었다. 그러자 전북일보는 그해 5<대한방직 부지, 전주 발전의 전기로 삼아야> 사설을 통해 대한방직 전주공장 부지를 이대로 계속 놓아 둘 수는 없다고 최대주주인 자광의 손을 확실하게 들어줬다. 일반 칼럼도 아닌 사설이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만일, 자광이 최대주주가 아니었더라도 이 같은 사설이 지면에 실릴 수 있었을까.

 

현재 언론계에서 대응이 필요하다고 이야기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건설자본의 유입이다. 그로 인한 언론의 자유가 위축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그런데, 서창훈 이사장이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이사장으로서 이 같은 문제에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인지 의심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서창훈 이사장이 이 같은 의혹을 푸는 방식에도 있다. 전북지역 활동가들은 자광의 지역개발과 함께 전북일보의 이 같은 행보에 우려를 쏟아냈다. 그와 관련해 전북일보와 자광은 해당 활동가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해버렸다. 논란이 커지자 취하했다고는 하지만 명백한 비판적 목소리의 입막음을 위한 전략적 봉쇄소송임이 틀림없다.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정확하게 이 같은 문제가 발생했을 때 언론의 자유라는 가치에 입장을 같이 해야 한다. 서창훈 이사장은 그 길을 걸어갈 수 있을까.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언론의 자유를 지키고 언론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기구임을 스스로 공표하고 있다. 그를 통한 언론의 신뢰도를 높여야 하는 게 그 조직의 다짐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위원회의 수장으로써 서창훈 이사장을 향해 쏟아지는 우려는 당연하다. 자진사퇴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이유다. 최소한 이사장 직무를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라도 이 같은 우려는 불식될 필요가 있지 않겠나. 그렇다면 이제 답할 차례는 서 이사장이다.

 

89

언론개혁시민연대

댓글0